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게시판

> 게시판 > 공지사항

공지사항

LG유플러스 MOU체결

관리자 2024-01-11 조회수 42,158

지난 8일 ESG 업무 협약과 관련하여 유플러스와 협회가 업무 협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전국 30개의 유플러스 직영점과 2개의 사옥 등에 폐보조배터리 수거함을 설치하였으며


3월8일까지 관련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버리기 까다로운 보조배터리, LG유플러스 매장에 버리세요"

입력
한국전지재활용협회와 3월 8일까지 캠페인 나서
전국 30개 직영매장·사옥에 수거함 설치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10일 사단법인 한국전지재활용협회와 함께 전국 30개 직영 매장과 사옥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수거 캠페인에 나선다고 밝혔다.

휴대용 보조배터리는 리튬·코발트·니켈·망간·구리 등 경제성이 충분한 금속 물질로 제조되지만 재활용되지 못한 채 버려지고 있다. 2010년대 초 스마트폰 등장 이후 국내 시장에 판매된 보조배터리는 600만개로 1122t(톤) 에 달하지만 2022년까지 수거한 폐보조배터리는 21t규모인 약 11만4000개에 머물러있다.

또한 폐보조배터리는 화재 위험성이 있어 '폐전지 수거함'을 이용하는 등 안전한 수거 과정을 거쳐야 하지만 이같은 과정이 지켜지지 않아 사고와 재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자원 재활용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고, 친환경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오는 3월 8일까지 직영 매장 30곳과 사옥에 배터리 수거함을 운영하는 보조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기획했다. 가입한 통신사에 관계없이 누구나 폐보조배터리 수거함을 이용할 수 있다.

이홍렬 LG유플러스 ESG추진실장은 "휴대폰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사의 일원으로서 스마트폰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폐보조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기획해 자원순환과 환경보호에 일조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두 달간 고객, 임직원과 함께 폐보조배터리 수거 캠페인을 전개해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시정 한국전지재활용협회 사무국장은 "전지는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를 통해 생산, 수입업자에게 재활용 의무가 부여되지만, 보조배터리의 경우 재활용할 의무가 반영되지 않아 규제 사각지대가 존재했다"며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전 국민에게 폐보조배터리의 수거에 대한 인식을 각인시키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